• 녹색혁신ㆍ우수환경 기업 수출 확대위한 공동지원 협력체계 구축
  • 수출 안전장치 제공… 중소중견기업의 그린산업·ESG 경영 참여확산 기대

[사진= 무역보험공사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는 7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과 ‘녹색혁신 성장 및 우수환경 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ESG 경영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글로벌 산업환경 변화에 맞춰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친환경 역량을 공동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친환경 제조공정을 운영하는 우수 중소중견기업 공동 발굴과 수출 지원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KEITI는 환경인증제도와 환경성 평가 시스템을 운영하며 축적한 친환경 기술데이터와 기업 정보를 무보와 공유해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을 공동발굴할 계획이다.

무보는 KEITI와의 협업을 통해 확보한 환경 관련 인증·평가 정보를 무역보험·보증 심사에 활용, 친환경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보험·보증 우대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양 기관의 이번 공동 지원 추진은 친환경 기업의 수출경쟁력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미국, EU 등 주요국이 고탄소 수입품에 탄소세를 부과하는 탄소국경세 도입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ESG 경영이 필수적인 상황이 됐다.

이번 협업을 계기로 무보가 시행 중인 그린·디지털 등 K-뉴딜 산업에 대한 무역보험 지원 사업과 국내기업의 ESG 경영 지원을 위한 대외 공조체계도 더욱 강화시킬 계획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최근 탄소중립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 우리 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친환경 패러다임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미래기술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