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자인·에너지 효율서 높은 점수로 50점 만점에 39.3점 획득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2021년 10월의 차'에 지프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랭글러 4xe'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한다.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달 출시된 신차 중에는 렉서스 하이브리드 세단 뉴 ES, 랭글러 4xe,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브랜드 가나다 순)가 10월의 차 후보에 올랐다. 치열한 경쟁 끝에 랭글러 4xe가 50점 만점에 39.3점을 얻어 10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랭글러 4xe는 내·외부 디자인 및 감성 품질 항목에서 8.7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에너지 효율성 및 온실가스 배출 항목에서 8.3점을 획득했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지프 브랜드의 첫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PHEV)인 랭글러 4xe는 올해 2분기 미국 시장 전체 PHEV 차량 중 가장 많이 판매될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고, 특히 지난 8월 친환경차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시승하며 찬사를 보낸 차량"이라며 "랭글러 4xe는 연료 효율성과 전기 주행의 장점을 함께 담고 있으면서도 주행시 랭글러 고유의 오프로드 성능과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프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랭글러 4xe'. [사진=지프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