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 獨리스트·美맥밀런 공동수상…"분자구성 연구에 기여"

강현창 기자입력 : 2021-10-06 19:26

Pictures of the winners of the 2021 Nobel Prize in Chemistry Benjamin List and David MacMillan are seen displayed on a screen during The Royal Swedish Academy of Sciences' announcement at the Swedish Academy of Sciences in Stockholm, Sweden October 6, 2021. [사진 = 연합뉴스]


올해 노벨 화학상은 독일의 벤야민 리스트와 미국의 데이비드 맥밀란 등 과학자 2명이 수상한다.

스웨덴 왕립 과학원 노벨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이들이 분자 구성과 관련된 비대칭적 유기촉매를 개발한 공로로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 상금은 1000만 크로나(약 13억원)다. 두 과학자가 절반인 500만 크로나씩 나눠 받는다.

한편 올해 노벨상 시상식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19 유행에 따라 온라인으로 열린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