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8일까지, ‘2021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 개최
  • 철강 및 비철금속 관련 최신 기술과 제품 한 자리에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영준 산자부 산업실장이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1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도는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이철우 도지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2021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이 개막했다고 밝혔다.

‘2021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 산업전’은 ‘탄소 0, 안전 100’이라는 주제로 6~8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 동관 4~6홀에서 진행된다.

경북도와 포항시, 한국철강협회 및 한국비철금속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엑스코·더페어스․S&M미디어․KOTRA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산업 전시회다.

이번 산업전에는 약 100여 개 업체의 철강 및 비철금속 관련 최신 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전시 품목은 고장력 강판·고온 내열강·초내열 합금 등 고부가가치 첨단금속소재, 양극재․음극재․무방향성전기강판 등 고기능성 첨단금속, 금속가공설비, 표면처리 및 기술 장비 등이다.

경북도는 이번 산업전이 자동차·전자·에너지·기계 등 관련 산업 신수요 창출 및 철강과 비철금속 관련 산업을 세계시장에 알려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입장이다.

전시 기간 중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세미나, 철강․비철금속 아젠다21 컨퍼런스, 해외바이어 초청 온라인 수출상담회, 철강산업분야 취업설명회 및 직무특강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린다.

특히, 철강·비철금속 아젠다21 컨퍼런스는 탄소중립시대의 철강산업 미래전략, 수소 환원 제철 혁신기술, 수소전기차 등 최근 업계 현안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순환경제 및 친환경 철강·비철산업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은 “오늘 국제철강·비철금속산업전이 침체된 철강 경기를 회복하는 역할은 물론 철강·비철금속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계기가 됐다”며, “최근 국내외 철강 경기와 코로나 19사태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이번 산업전이 철강산업 재도약과 연계해 철강사의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산업전은 경북을 넘어 글로벌 기술 역량 강화 및 판로개척에 직․간접적으로 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철강산업 신기술 개발 등 재도약 사업을 통해 철강 및 비철금속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코로나19와 글로벌 보호무역 조치의 확산으로 인한 세계경제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2021~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354억원(국 924, 지 103, 민 327)이 투입되는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으로 기술혁신과 고부가가치 품목 전환 등 철강산업 전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