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5년까지 하이롱 해상풍력단지에 해저케이블 공급
LS전선이 대만에서 해저케이블 사업의 공급권을 따내며 해외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LS전선은 해상풍력 건설업체인 CDWE사가 발주한 2000억원 규모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하이롱 해상풍력단지에 2025년까지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

이로써 LS전선은 지금까지 발주된 대만 해상풍력단지 사업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내게 됐다. 총 수주 금액은 약 8000억원에 이른다.

하이롱 해상풍력단지는 대만 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단지 중 하나다. 대만 서해안으로부터 약 50여 킬로미터(㎞) 떨어진 해역에 조성, 원전 1기에 해당하는 약 1기가와트(GW)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캐나다 노스랜드파워사와 싱가포르 위산에너지사 등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CDWE는 해저케이블 등 주요 자재와 설비를 공급 및 시공한다.

대만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의 일환으로 2035년까지 총 15기가와트의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추진 중이다.

앞으로도 대만에서의 해저케이블 추가 입찰이 1조원 이상 될 것으로 보고 수주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대만에서의 사업 수행 경험이 해상풍력발전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북미와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그동안 유럽과 북미, 대만 등에서 글로벌 해상풍력 사업자들과 쌓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마르코 칸나르 CDWE 프로젝트 총괄책임자는 “대만에서 사업 경험이 풍부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해저케이블을 생산하는 LS전선과 파트너로 함께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LS전선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는 모습.[사진=LS전선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