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연 티맥스 회장 [사진=티맥스소프트 제공]


1997년 설립된 연매출 1000억원 규모의 벤처 1세대 소프트웨어(SW) 회사 '티맥스소프트'가 경영권 매각을 추진한다.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박대연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회사 지분 60.7%가 매물로 나왔다.

29일 SW업계에 따르면 티맥스소프트는 박 회장과 특수관계인 보유 지분 60.7%에 대한 입찰 안내서를 잠재적 투자자들에게 발송했다. 회계법인 삼정KPMG가 티맥스소프트의 매각 주관사로 선임됐다.

티맥스소프트는 2000년부터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 '제우스'를 주력으로 하는 미들웨어 SW 사업을 수행해 왔다. 국내 시장에서 오라클, IBM 등의 외산 미들웨어 제품을 넘어선 40%대 점유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4월 공시된 티맥스소프트의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작년 매출은 1008억원(전년비 3.3% 증가), 영업이익은 355억원(전년비 24.5% 증가)을 기록했다. 지난달 공시된 상반기 매출·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

이는 작년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SW 시장의 큰 손인 공공·금융·제조 업종 기관·기업들이 디지털전환을 위한 IT인프라 기술 투자를 확대하면서, 티맥스소프트가 주력하는 WAS 시장의 기회도 함께 큰 결과로 해석된다.

티맥스소프트의 미들웨어 SW 제품은 작년 상반기 전국 학교의 '온라인 개학' 당시 네이버클라우드의 퍼블릭클라우드를 도입한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학습터' 운영환경의 증설 과정에 확대 적용됐다.

1000억대 매출에 30%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내는 이 알짜 회사의 경영권 매각 규모는 최소 수천억원이 될 전망이다. 티맥스소프트의 발행주식 수는 1280만6000주로, 이날 장외(K-OTC) 종가인 1주당 2만8700원을 기준으로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3700억원이다.

티맥스소프트는 2017년 12월 삼성증권과 KB증권을 공동 상장주관사로 선정하고 이후 기업공개(IPO)를 추진했다. 당초 2019년 상반기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했다가 2019년 하반기, 작년 등으로 몇 차례 일정을 늦추다가 결국 시기를 놓쳤다.

그룹의 주력 3사인 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구 '티베로'), 티맥스A&C(구 '티맥스오에스')는 상장 준비가 한창일 때 서로 지분관계보다는 '차입금' 등 상장심사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자금거래 관계로 얽혀 있었다. 이는 IPO 일정이 늦어진 배경으로 꼽혔다.

투자자들 사이에선 티맥스소프트가 지금도 높은 매출, 이익률, 추가 성장성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50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기대가 형성돼 있다. 티맥스소프트는 과거 상장 추진 당시 기업가치 1조원을 목표로 삼고 있었다.

박 회장은 티맥스소프트의 경영권을 매각해 수천억원의 자금을 마련할 수 있을 전망이다. 그는 이 자금을 티맥스데이터·티맥스A&C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운영체제(OS) 사업에 '실탄'으로 쓸 것으로 보인다.

티맥스데이터는 티맥스소프트와 함께 티맥스그룹의 '시스템SW 쌍두마차' 역할을 해 온 기업이다. 국내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시장에서 외산 대항마로 불리는 DBMS 제품 '티베로' 사업으로 300억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티맥스A&C는 티맥스그룹이 시스템SW 기술력과 연구개발(R&D) 등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AI와 클라우드 사업에 주력하기 위해 출범했다. 최근 비대면 업무 환경에 맞춰 리눅스 배포판 '티맥스OS'와 협업·생산성SW 서비스·플랫폼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