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개 제품 모두 충격 흡수와 추진력 '우수'

서울의 한 등산용품 매장에 등산화가 진열돼있다.[사진=연합뉴스]


등산 필수 장비인 등산화(트레킹화)가 브랜드별로 미끄러지지 않는 정도나 겉창의 내마모성 등에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밀레, 블랙야크 등 주요 등산화 제품 7개를 대상으로 기능성,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시험 대상은 네파(포르테 고어텍스), 노스페이스(다이나믹 10 보아 고어텍스), 밀레(벨로시렙터), 블랙야크(343 D GTX), 아이더(퀀텀 인피니티 에보), 컬럼비아(그랜드 캐년 아웃드라이 보아), 케이투(렙터) 등이었다.

그 결과, 충격 흡수나 추진력에서는 모든 제품이 '우수'했다. 그러나 미끄러지지 않는 정도나 발바닥의 압력, 겉창의 내마모성 등에서는 제품별로 차이가 났다.

'노스페이스(다이나믹 10 보아 고어텍스)', '밀레(벨로시렙터)', '블랙야크(343 D GTX)', '아이더(퀀텀 인피니티 에보)' 등 4개 제품은 다른 제품에 비해 쉽게 미끄러지지 않아 미끄럼 저항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밀레(벨로시렙터)', '블랙야크(343 D GTX)' 등 2개 제품은 다른 제품에 비해 보행 시 발바닥에 전달되는 압력이 낮아 착화감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걸을 때 신발이 충격을 감소시키는 정도인 충격 흡수와 걷는 방향으로 밀어주는 추진력은 주요 등산화 제품 7개 모두 우수했다. 비나 눈이 신발 내부로 새어 들어오는 정도를 시험에서는 모든 제품이 방수 성능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반복 착용에 의해 겉창(바닥창)이 닳지 않는 정도도 평가했다. 그 결과 '네파(포르테 고어텍스)', '노스페이스(다이나믹 10 보아 고어텍스)', '컬럼비아(그랜드 캐년 아웃드라이 보아)', '케이투(렙터)' 등 4개 제품이 다른 제품에 비해 겉창이 쉽게 닳지 않아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신발의 겉감(갑피)과 안감의 닳지 않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에서는 모든 제품이 소비자원의 권장 품질기준을 충족했다. 신발의 접히는 부위의 튼튼한 정도를 내굴곡성 시험에서도 모든 제품이 권장기준을 충족했다.

착용 시 양말 등에 색이 묻어나는 정도인 마찰견뢰도와 신발이 물에 닿았을 때 신발 색이 변하는지를 시험한 결과,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다만 다이얼 끈의 강도는 끈의 종류와 두께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섬유 끈이 나일론·금속 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같은 치수(270㎜ 기준) 제품이라도 발 둘레와 발 넓이 차이가 컸다. 컬럼비아를 제외한 6개 제품을 비교한 결과 발 둘레는 최대 10㎜, 발넓이는 6㎜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아웃도어 제품에 대한 안전·품질·환경성에 대한 비교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