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디지털미디어 주역 ‘1인미디어’...지원 아끼지 않을 것”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9-16 13:00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디지털미디어 현장기반 청년창업 전주기지원 약속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아주경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인미디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산업·기술 간 협업과 생태계 종성을 위한 전주기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16일 서울역 인근 그랜드센트럴 건물에 위치한 ‘1인미디어 콤플렉스’ 오픈 스튜디오에서 청년 1인미디어 스타트업 대표, 창작자, 미디어 특성화고교 재학생, 플랫폼사, 투자자 등 1인미디어 관련 산업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디지털미디어 분야에서 청년들이 창업에 도전하면서 겪은 애로사항을 나누고 실제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지원은 무엇인지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정책 아이디어로는 △창업 초기 안정화를 위한 직접 지원 △해외진출·투자유치 지원 확대 △미디어 지능화기술 상용화 여건 조성 △미디어 플랫폼과 창업 초기 기업의 상생방안 등이 거론됐다.

참석자들은 1인미디어 분야는 수익이 발생하기까지 상당 기간 지속적인 콘텐츠 제작과 홍보 등 초기 투자가 필수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실제 창업자가 산업에서 이탈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선 초기 자금이나 공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성 와이햇에이아이 대표는 “해외 시장을 겨냥하는 기술 중심의 초기 스타트업은 외국으로부터 직접 투자를 유치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장관은 “1인미디어 산업은 코로나19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맞아 성장을 가속화하는 디지털미디어의 주역”이라며 “청년들이 자유롭게 창의성을 발휘하고 성취할 수 있어 창업이 가장 활발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