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있는 한 내년 대선 공정하게 치러질 것이라 믿지 않을 것”

하태경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박지원 국정원장의 정치개입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박 원장 사퇴와 정보위 소집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사임을 촉구했다.

하태경·김기현·조태용·신원식 의원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음습한 정치개입을 서슴없이 자행하는 박지원 원장을 즉각 사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를 겨냥한 각종 의혹을 폭로한 조모(조성은)씨와 박지원 원장이 폭로 전후에도 연락과 만남을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박 원장이 있는 한 국민들은 내년 대선이 공정하게 치러질 것이라고 믿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조씨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최초 보도 시점에 대해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박 원장이 이 사건에 깊숙이 개입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의 국내 정치 개입 의혹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부산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여당에만 유리한 사찰 정보 선택적 공개로 유력한 야당 시장 후보를 흠집 내려고 했다”며 “지금도 DJ와 노무현 정부 시기의 정보도 함께 공개하자는 야당의 요구는 묵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박 원장은 당장 국민들에게 조씨를 왜 만났는지,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박 원장의 정치공작을 통한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를 위해 즉각 국회 정보위를 소집해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