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샘 제공]

 
사모펀드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를 설립하는 방식으로 한샘을 인수하기로 한 가운데 한샘 2대 주주인 미국계 헤지펀드가 이를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샘 2대 주주인 테톤 캐피탈 파트너스는 조창걸 명예회장을 비롯한 사내이사 5인을 상대로 수원지법 안산지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한샘이 공시했다.

테톤 캐피탈 파트너스는 "인허가, 자산, 지적 재산권, 주요 계약 등 자료의 제공과 매각 조건 가격 등을 정하기 위한 기업 실사에 협력하는 어떠한 행위도 하지 못 하게 해 달라"고 신청했다.

이날 롯데쇼핑은 IMM프라이빗에쿼티가 한샘 인수를 위해 설립하는 PEF에 2995억원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단일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기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2대 주주의 법적 반발에 부딪히게 됐다.

한샘은 공시를 통해 “당사의 이사회는 상기 가처분 신청과 관련하여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며, 추후 진행상황을 공시하겠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