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이 수소전기자동차(FCEV)의 핵심 부품 중 하나인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한 파일럿(시험용) 공정설비를 구축한다.

이번에 조성되는 파일럿 설비는 약 1488㎡ 규모로 롯데케미칼이 연구·개발한 수소 탱크 제조 기술을 시험 활용한다.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시대에 대비, 시장 진입 기반 확보를 위함이다. 

롯데케미칼은 롯데그룹 화학BU 소속인 롯데알미늄의 인천공장 내 부지를 활용해 내년 상반기 안에 관련 설비를 완공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7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추진했던 '고속 필라멘트 와인딩 공법을 이용한 수소전기자동차용(FCEV) 700bar 수소저장용기 제조 기술 개발' 과제에 참여해 수소저장용기 개발을 시작했다.

수소전기자동차(FCEV)에 사용되는 수소저장용기는 약 700bar의 초고압에서 안전성과 신뢰성이 필수적인 핵심부품이다. 롯데케미칼이 국내 최초로 확보한 '드라이 와인딩(Dry winding)' 기술은 일체형 폴리머 용기에 탄소섬유를 감아서 적층하는 설계 능력과 고속성형 가능한 공정 개발을 통해 수소탱크의 대량생산과 경량화가 특징이다.

롯데케미칼 수소탱크는 수소전기차에 필요한 기본 요구 성능 평가를 통과했으며, 유럽 등 해외 국제인증 취득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용량의 수소탱크를 개발하여 상용차, 드론 및 운송 수단 등에 적용 시킬 계획이다.

김교현 롯데 화학BU장은 "화학 BU 내 계열사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수소 사업의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그룹 내 계열사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수소사업 로드맵을 실현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지난 7월 2030년 탄소중립성장 달성과 함께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 'Every Step for H2'를 발표했다. 또 2025년에는 10만개의 수소탱크를 양산하고 2030년에는 50만개로 확대 생산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