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강윤성.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두 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의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프로파일러를 투입했다.

서울경찰청은 5일 오후 프로파일러들을 투입해 피의자 강윤성을 면담했다.

프로파일러들은 강씨를 면담하면서 강씨 진술의 진위를 검증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리검사를 통해 사이코패스, 반사회적 인격장애에 해당하는지 여부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금전 문제로 범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그의 범행 동기·과정에 대한 진술이 여러 차례 바뀌는 등 신빙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성범죄 등 전과 14범인 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께 집에서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고, 29일 오전 3시께 50대 여성을 차량에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