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코로나19 위생업소 방역 일제점검

(김천)김규남 기자입력 : 2021-09-01 17:15
음식점․카페, 유흥시설, 제과점 민․관 합동점검

김천시 코로나19 위생업소 방역 일제점검 모습.[사진=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지속적인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전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수가 54일째 4자리수가 이어짐에 따라 방역 취약시설인 음식점, 유흥시설 등을 일제점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경상북도에서 전체 시․군의 음식점·카페, 유흥시설, 제과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생업소 방역 일제점검 계획에 따라 실시했다.

점검단 3개조 10명은(공무원, 관련협회) 5인 이상 사적모임 위반과 영업제한이 시행되는 22시 전후로 식품접객업소가 밀집된 평화남산, 대곡동, 대신동 지역 중심으로 73개소에 대해 점검이 이뤄졌다.

주요 점검내용은 5명이상 사적모임 금지,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이용 안내, 출입자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제한 여부, 테이블 간 거리두기 등 밀집도 완화 여부 등이다.

또, 음식점등에서 감염이 지속되고 있으나 일부 영업자와 이용자들의 느슨해진 방역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시설 관리자가 지켜야 할 방역준수 사항을 위반 했을 때 고발조치, 과태료 및 운영중단 등 강력한 행정처분 방침에 대해서도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협회 관련자들은 혹여 회원들이 피해 볼까 앞장서서 방역 위반시 행정처분을 홍보하고 있다.

권세숙 환경위생과장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 기간에 인척가족들이 외부에서 방문할 것을 대비해 점검에서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관리자는 출입명부 작성 안내, 이용자는 출입명부 작성 의무를 인지하고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천시 친환경 전기소형노면청소차 의 청소모습.[사진=김천시 제공]

또한 김천시(김천시장 김충섭)은 구석구석 깨끗한 도시 조성을 위해 대형 노면 청소차에 이어 전기로 움직이는 소형 노면 청소차를 추가로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차량은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물을 분사해 먼지발생을 억제하며 앞쪽에 부착된 브러쉬를 이용해 노면의 쓰레기, 먼지, 분진 등을 흡입한다.

기존 운행하던 대형 노면청소차는 넓은 도로는 청소가 용이하지만 좁은 도로진입이 어려워 골목길 청소에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소형노면청소차는 차체폭이 1.2m정도로 작고 기동성이 좋아 주택가 골목길과 상가밀집구역에 투입할 수 있어 골목 구석구석 청소할 수 있고, 인력에만 의존하고 있는 골목길 청소 방식에도 변화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김천시는 상가밀집구역이 많은 신음동지역, 율곡동지역 각 1대씩 배치하여 운행하며, 주민반응, 효용성, 유용성 등을 평가해 추가 배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임창현 자원순환과장은 “김천시는 깨끗한 거리조성 및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