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람코, 상반기 부동산신탁업계 매출 1위…영업이익 77% 성장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9-01 09:45
리츠, 부동산펀드, 부동산신탁 등 사업 다각화 통한 수익확대

코람코 사옥 [사진=코람코자산신탁 제공]


코람코자산신탁이 LF로 대주주가 개편된 이후 처음으로 부동산신탁업계 매출액 1위에 오르며 경영안정화와 함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1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코람코자산신탁 영업수익은 작년 동기 대비 약 77% 성장한 1176억원으로 전체 부동산신탁사 14곳 중 최고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람코자산신탁 관계자는 “리츠와 부동산펀드, 부동산신탁 부문으로 구성된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가 코람코의 강점”이라며 “부동산시장의 트렌드에 맞춰 각 사업부문 비중을 조정해 수익을 높이고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회피했던 노력이 성과에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람코자산신탁에 이어 한국토지신탁이 매출 1008억원으로 1000억원을 넘겼으며 한국자산신탁(855억원), KB부동산신탁(814억원), 하나자산신탁(726억원) 등이 영업수익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적인 부동산신탁업계 매출규모도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 국내 부동산신탁사 영업수익 합계는 78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9% 증가했다. 신규 수주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반기 기준 1조원에 육박하며 사상 처음으로 연간 2조원 돌파가 예상된다.

최근 부동산신탁업계는 각 사별 경쟁력을 갖춘 고유영역에 신규 사업을 접목하며 수익을 높여가는 포트폴리오 효과를 누리는 모양새다. 한토신과 한자신 등은 기존 주 사업이었던 차입형토지신탁 외에 리츠와 도시정비사업 등으로 사업을 확장 중이고 하나자산신탁, 대신자산신탁 등은 차입형사업에 착수하며 수익을 늘리고 있다.

코람코자산신탁의 경우 전체 영업수익 중 리츠부문 수익이 절반을 차지했다. 2018년 설정했던 블라인드펀드 1호의 자산들을 적시에 매각한 성과와 코람코에너지리츠의 지방소재 주유소를 일부 매각한 것도 수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또한 부동산펀드부문에서도 용인 브릭물류센터와 여의도 신송빌딩 등의 매각을 통해 약 160억 원대의 수익을 올렸다.

정준호 코람코자산신탁 대표는 “든든한 재무구조를 갖춘 대주주와의 케미가 나타나고 있다”며 “LF의 높은 신용도를 바탕으로 새로운 영역에서 성장동력을 발굴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