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협-IUMI, 2일부터 열흘간 해상보험의 포스트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9-01 12:00
IUM 설립 후 첫 국내 컨퍼런스 개최…해상보험 및 해운·조선업 회복 논의
국제해상보험연합(IUMI)이 1874년 설립된 이후 처음으로 서울에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혁신과 산업 전반에 강조되는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는 2일부터 15일까지 IUMI본부와 공동으로 '미래를 향한 길: 지속가능성, 회복력, 혁신'을 주제로 '2021 IUMI 서울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독일 함부르크에 사무국을 두고 있는 IUMI는 글로벌 해상보험의 발전 및 국제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다. IUMI는 매년 관련 산업의 이슈를 점검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IUMI 설립 이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이번 콘퍼런스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년 스톡홀름에 이어 두 번째로 온라인 콘퍼런스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프닝 세션에서는 리처드 터너(Richard Turner) IUMI 회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의 축사와 정지원 손보협회 회장의 개회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지는 기조연설에서는 해양수산분야 탄소중립 정책(해양수산부 강정구 과장), 수에즈 운하 사고와 관련된 해상보험법 이슈(고려대 해상법연구센터 김인현 교수), 한국의 자율운항 선박 기술(현대중공업그룹 Avikus 임도형 대표)에 대한 발표가 열린다. 메인 워크숍에서는 적하, 선박, 해양에너지, 손실방지 등 IUMI 산하 10개 위원회별로 회의를 열고, 다양한 이슈에 대해 주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매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온라인 플랫폼에서 실시간(유료)으로 중계되며, 매일 오후 10시부터는 녹화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제시되는 다양한 아이디어와 토론의 결과물이 글로벌 해상보험 및 해운·조선업의 회복과 성장을 촉진하는 이론적·실무적 토대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국내외 보험업계뿐만 아니라 해운, 조선, 손해사정, 법률 등 유관업계 종사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