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해찬 민주당 전 대표 전화 통화 후 입장 선회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된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자진사퇴 가능성을 시사했다. 황 씨는 이날 오전까지 이재명 캠프 내부의 자진사퇴 요구를 일축했으나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통화한 뒤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황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 전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설명하며 "내일 오전까지 입장을 정리해 올리겠다"고 밝혔다.  
 
황 씨는 "이낙연 측에 끝없이 사과를 요구했는데, 뜻하지 않게 이해찬 전 대표의 위로를 받았다"며 "처음에는 울컥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내가 왜 이러고 있는지 고민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로 확인돼야 한다"며 "함께하는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황 씨는 그간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두고 이낙연 전 대표와 갈등을 빚어왔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날까지만 해도 "그 문제에 대해 굳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언급을 꺼렸지만 이날 오후 2시쯤 소통관에서 '황 후보자가 이낙연 캠프에서 친일 프레임을 걸었다며 사과를 요구한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희 캠프 책임있는 분이 친일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본다"며 사과의 뜻을 비쳤다.

앞서 이낙연 캠프 측 신경민 상임부위원장은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황 씨에 대해 "지금까지 한 일을 보면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황 씨도 "이낙연은 일본 총리가 어울린다", "이낙연의 정치 생명을 끊는데 집중하겠다"고 맞대응했다.

양측의 갈등이 심화되며 이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까지 나서 황 씨에게 "금도를 넘어난 과한 발언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재명 캠프 총괄 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도 황 씨에게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등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