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유튜버 주장 사실이면 은퇴…수사 결과 기다려달라"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8-19 18:13

방송인 박수홍.[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방송인 박수홍이 유튜브 중심으로 불거진 사생활 논란을 강력히 부인했다.

박수홍은 19일 반려묘 다홍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저를 향한 거짓 폭로와 주장들에 대해 걱정과 우려를 전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와 죄송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은 이미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으로 판단을 받겠다는 입장을 전해드렸기 때문"이라며 진실 공방으로 번져 진흙탕 싸움이 되는 걸 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침묵할수록 사생활 관련한 주장의 수위가 높아졌다며 "마치 반박할 수 없어서 침묵을 지키는 것처럼 비쳐졌다. 침묵으로 인해 가족을 비롯해 주변 이들과 동료들에게 피해가 커지는 걸 묵과할 수 없어 글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은 "거짓 폭로와 선동을 일삼는 유튜버를 상대로 고소를 제기했고 이미 고소인 조사도 마친 상태다. 이 과정에서 저는 상대방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을 입증할 '물적 증거'를 모두 수사 기관에 제출했다. 만약 해당 유튜버가 그동안 내놓은 거짓 폭로와 주장을 입증할 수 있다면 명백한 증거를 보여주시고 피고소인 조사에도 성실히 응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믿어달라'고 감정에 호소하지 않겠다며 "수사당국의 결과를 기다려주시길 당부드린다. 만약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저는 백배사죄하고 죗값을 치르며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1991년 데뷔해 30년간 쉬지 않고 달려왔다고 밝히며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아도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며 살지는 않았다. 그 끝에서 친형에게 적잖은 피해를 본 사실을 파악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민·형사상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저를 향한 거짓 공격과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견디기 힘들고 이해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심정을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수사 기관과 사법 기관의 판단을 기다려 달라"며 "제 방송 활동을 넘어 제 인생 전체를 걸었다. 제가 잘못했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죗값을 달게 받겠다. 하지만 해당 유튜버가 거짓을 말한 것이 밝혀진다면 더는 그 거짓 주장과 선동에 귀 기울이지 말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박수홍은 자신의 매니지먼트 일을 도맡았던 친형이 횡령했다며 116억원의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이 가운데 유튜버 김용호는 박수홍이 전 연인에게 데이트 폭력을 가했다는 의혹과 반려 고양이 다홍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