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한미국대사관 "올해 두 번째 대규모 백신 제공"

30세 이상 예비군 등에 대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6월 10일 서울 동작구 경성의원에서 전문의가 얀센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우리나라에 지원하는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얀센이 15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주한미국대사관은 14일 "얀센 백신 40만 회분을 우리의 가까운 동맹국이자 우방국인 한국에 제공한다"며 “이번 분량은 8월 14일 토요일 멤피스국제공항을 출발해 15일 일요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 밝혔다.

대사관은 "올해 두 번째 대규모 백신 제공"이라며 "백신을 효과적으로 활용한 한국의 능력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5월 백악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간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 군에 코로나19 백신 50만 명분을 지원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미국 측은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당초 약속했던 분량의 2배가 넘는 얀센 개발 코로나19 백신 101만 명분(1인1회 접종)을 제공했다. 지난 6월 5일 미국 측이 보내온 얀센 백신은 만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대원과 국방·외교 관련 업무 종사자 등에게 접종됐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번에 미국으로부터 받는 얀센 백신 40만 명분은 앞서 들여온 직계약분 10만명분과 함께 항해 종사자 및 재소자 등에게 접종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