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한국인터넷자율기구(KISO)의 검토와 자문을 거쳐 최근 ‘개인사업자’ 직업군을 신설하고, ‘온라인콘텐츠창작자’, ‘문학인’ 등 일부 직업군의 등재 기준을 보완했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는 청년 창업이 증가하고 있는 사회 트렌드와 이에 대한 사용자들의 수요를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비법인과 개인사업체의 대표도 네이버 인물정보에 개인사업자로 등재될 수 있다.

네이버는 앞서 영상 콘텐츠 창작자뿐만 아니라, 글, 그림, 사진, 오디오 등 다양한 영역의 콘텐츠 창작자가 등재될 수 있도록 ‘온라인콘텐츠창작자’ 기준을 보완했다.

네이버는 산업 트렌드 변화와 이용자들의 직업 수요에 맞춰 인물정보 서비스의 직업 분류 체계와 등재 기준을 정비하고 있다. 

양미승 네이버 인물정보 리더는 “이번 개인사업자 직업군 신설을 통해 더욱 많은 판매자들이 사용자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네이버는 사회 트렌드 변화에 발맞추어 다양한 분야의 인물정보를 정확히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사옥[사진=네이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