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앞둔 하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여전히 오리무중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8-05 11:33
국방부 "시기·규모·방식 확정 안됐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 [캡처=e-브리핑]


국방부가 하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21-2-CCPT)을 열흘 정도 앞둔 상황에서도 시기·규모·방식을 확정 짓지 못했다.

5일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미는 각종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CCPT 진행 세부 사항은 결정된 게 없다고 전했다.

애초 하반기 CCTP 시작 예정일은 오는 16일이었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요청으로 지난달 27일 413일 만에 남북 통신선을 복구한 데 이어, 13개월 만에 군통신도 복원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특히 김 총비서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지난 1일 '한·미연합훈련 중단' 담화를 발표하자 통일부와 국정원, 여당을 중심으로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한·미훈련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국방부는 CCPT에 대한 대외 언급을 극도로 자제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전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고려해 방역당국을 비롯해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며 한·미훈련 준비 상황을 보고했다.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 신중히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군 관계자는 "실기동 훈련은 어차피 하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CCPT만 실시할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상황으로 훈련이 취소될 가능성은 극히 적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상반기에 실시된 CCPT와 같이 훈련 시작이 임박해야 구체적 시기와 규모, 방식 등이 공식화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미연합사령부는 2018년 남북과 미·북 정상회담 이후 2019년부터 매년 봄 동시에 진행하던 키리졸브(KR)와 야외기동훈련인 독수리훈련(FE)을 폐지하고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연합지휘소훈련으로 대체했다. 대규모 야외 실기동 훈련은 2018년 4월 독수리훈련을 마지막으로 3년째 열리지 않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