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터질 게 터졌다" 日 올림픽 와중 코로나 긴급사태 확대 선포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7-30 18:31
확진자 폭발적 확산…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속 개막

[그래픽=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도쿄 외의 지역으로 다시 확대됐다. 일본의 긴급사태는 전염병 확산을 억제하는 수단으로 특별법에 따라 총리가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방역 대책이다.

30일 일본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 3개 현(縣)과 오사카부(府) 등 4개 광역지역의 긴급사태 발효를 결정했다.

이들 지역에는 현재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다. 또 홋카이도, 이시카와, 교토, 효고, 후쿠오카 등 다른 5개 지역에는 중점조치를 새롭게 적용키로 했다. 해당 지역의 긴급사태 발효·중점조치 적용 기간은 내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애초 내달 22일까지 시한으로 도쿄에 발효 중인 긴급사태는 오키나와와 함께 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개회식이 펼쳐진 도쿄올림픽에 이어 8월 24일 시작되는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상황에서 막을 올리게 됐다.

발효 지역에선 해당 광역단체장이 외출자제 요청을 비롯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및 휴업 요청·명령, 주류판매 제한 등 다양한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이에 응하는 업소는 휴업 보상금 등을 받게 된다.

이는 도쿄올림픽이 시작된 후 전염성이 한층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매개로 한 신규 감염이 폭증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도쿄올림픽 개막 7일째인 전날(29일) 일본의 전체 신규 확진자는 도쿄 3865명을 포함해 1만699명으로, 하루 1만 명을 처음 넘어섰다.

올림픽 개회식 하루 전인 지난 22일(5393명)과 비교하면 전체 신규 확진자가 1주일 만에 약 2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