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분석] 일본 코로나 긴급사태 선포...北도쿄올림픽 참여 물건너가나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4-23 00:00
코로나 3개월 앞두고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두 달 앞두고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하면서 우리 정부의 '평화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올림픽 개최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코로나19를 이유로 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막판 참여를 선언하기 어려워질 것이란 시각이 많다. [사진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두 달 앞두고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하면서 우리 정부의 '평화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올림픽 개최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코로나19를 이유로 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막판 참여를 선언하기 어려워질 것이란 시각이 많다. 

앞서 북한은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여전히 북한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호주 브리즈번이 우섭협상지로 선정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에 대해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앞서도 북한이 2018년 평창올림픽 직전 극적으로 참가 의사를 밝힌 만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불씨를 다시 살리겠다는 것이다.

다만 이날 일본 정부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도쿄 등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해 선제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상황은 북한의 막판 참여 기대감도 사그라드는 분위기다. 북한은 지난 6일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에서 북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올림픽 불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여전히 기대감을 버리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21일에도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막판 참가할 수도 있다. 물 건너간 상태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오는 7월 도쿄올림픽에 불참하겠다는 결정을 체육성 홈페이지를 통해 밝히긴 했지만, 아직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식 통보하지는 않은 만큼 희망을 걸고 있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진행하면서 "아직 포기하기는 이르다"며 "서울·평양 공동 개최 여지가 여전히 남아 있으니 현재로서는 경합 중으로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를 위해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남북 관계는 급격히 경색됐다.   

이날 일본의 결정에 대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올림픽 개최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바흐 위원장은 이날 "높은 백신 접종률로 선수촌이 매우 안전한 장소가 될 것"이라며 3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개막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다만 일본의 코로나19 상황 뿐만 아닌 냉전 중인 북·일 관계 등도 부정적이다. 앞서도 북한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미국 현지시간) 미일정상회담을 마친 뒤 "납북자 문제 해결과 생산적 북일 관계 수립을 향해 김정은 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가 일본 총리는 지난 1월에도 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에도 거듭 조건 없는 북일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표명한 셈이다. 다만 북한은 일본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