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 역대 최다…주택규제 풍선효과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7-31 12:00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거래 총액 26조9959억원…동기 대비 83.92% 증가

[자료=리얼투데이 제공]


상반기 기준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규제가 주택 시장에 집중되면서 상업·업무용 부동산에 투자 수요가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31일 부동산정보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서울에서 거래된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1만29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 7908건에 비해 30% 늘어난 규모이며, 국토부가 관련 자료를 공개한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건수다.
 

[자료=리얼투데이 제공]


거래 금액도 늘었다. 올 상반기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거래 총액은 26조9959억원이다. 지난해 상반기 거래 총액 14조6778억원과 비교하면 12조3181억원(83.92%) 늘어났다. 그중에서도 업무시설 거래총액은 7조5151억원으로 전년 동기 3조5902억원에 비해 2배 넘게 늘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가 주택 위주로 부동산 규제를 강화해나가면서 대출이나 세금 등에서 진입 장벽이 낮은 수익형 부동산이 풍선효과를 누리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도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 열기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용도별로는 제2종근린생활시설(3792건), 제1종근린생활시설(2581건) 등 근린생활시설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판매시설(1922건), 업무시설(1399건), 교육연구시설(248건), 기타시설(189건), 숙박시설(162건) 등 순이었다.

지난해 대비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의 거래건수가 대폭 늘었다. 업무시설은 전년도 같은 기간 853건에서 올해 1399건으로 64% 증가했다. 제2종근린생활시설은 46%(2604건→3792건), 제1종근린생활시설은 35%(1915건→2581건) 각각 증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