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는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클라우드 IT 기반 글로벌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왼쪽부터) 포스코 산학연협력실 벤처밸리그룹 김근환 상무,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김태창 전무, 포스코인터내셔널 기업시민사무국장 이유창 상무[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는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클라우드 IT 기반 글로벌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클라우드 기반 기술지원, 산학연 협력을 통한 벤처 기업 발굴 및 육성, 해외 비즈니스 지원과 판로개척 등 각 사가 속한 사업 영역에서 중소 IT기업의 원활한 글로벌 진출을 위해 다각적 지원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 기반 기술 컨설팅,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우수 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일본, 싱가포르, 미국, 독일 등 6개 리전을 포함해 총 10개의 글로벌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는 '포스코 벤처플랫폼'을 통해 우수기업을 발굴,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협업을 연결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벤처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수출 시 필요한 법률, 세무 등 기초역량교육을 지원한다. 또한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해 우수한 중소IT기업의 기술력과 아이디어가 사업화하고 해외시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3사 협약의 첫 사례로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 기업 퍼즐데이터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마켓플레이스에 서비스 상품화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퍼즐데이터는 최근 ‘혁신기업 국가대표1000'에 선정되는 등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은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기업이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총괄 전무는 "유망한 스타트업의 클라우드 기반의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3사가 각 분야에서 축적한 역량을 끌어모아 협업의 장을 마련했다"며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 스타트업이 IT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자사가 보유한 인프라와 기술력을 발휘함으로써 지속적인 동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