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대형마트·어시장 등 방역현장 점검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30 17:48
박 시장, "방문객 안전관리 및 방역대책 강화" 강조

박남춘 인천시장이 30일 남동구 소래포구 해오름공원에서 소래지역 수변경관 조성사업 및 코로나19 방역 대응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은 30일 대규모 점포의 출입명부 관리 의무화가 이날부터 시행되자 관내 다중이용시설과 대규모 점포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매주 금요일 시와 인천경찰청이 합동으로 야간 단속을 벌이고 있는 4개 공원 중 한 곳인 해오름공원과 소래어시장을 차례로 둘러 방역현황을 청취하고 현장을 살폈다.

박 시장은 “연일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진과 공직자 등 방역 관계자를 비롯해 현장에서 자율적으로 방역활동에 힘써 주시는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인천시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객 안전관리 및 방역대책 강화로 코로나 4차 대유행을 막는데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어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구월점을 찾아 대규모 점포 출입명부 관리도입 의무화 시행에 따른 운영상황을 둘러보면서 관계자들에게 “방역지침 강화로 이용에 다소 불편함과 번거로움이 있을 수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방역지침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30일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에서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며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집단감염 발생 시 대규모 확산 우려가 큰 '유통산업발전법' 상 3천㎡ 이상인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 대해서도 이날부터 안심콜, QR코드 등 출입명부 관리도입 의무화를 확대 시행한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

시에는 현재 해당 대규모 점포가 총 64개소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4차 대유행 저지를 위한 시의 노력은 계속돼 지금까지 요양병원·학원·택시·유흥시설 등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검사 및 접촉자 중심의 신속하고 광범위한 선별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안정적 관리에 최선을 다해오고 있다.

특히 시는 최근 인천지역 확진자수가 1일 100명 내외를 기록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와 임시 선별검사소 확충에 적극 나서는 한편 인천경찰청과 합동으로 공원 내 심야 음주·취식현장을 단속하는 등 인천지역 특성에 맞는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