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쉬운 뉴스 Q&A] 끝 모르고 오르는 집값, 언제 떨어질까요?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7-31 00:05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다세대주택과 아파트가 섞여 있는 광진구 주택가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 수준의 상승률을 보이며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전셋값이 상승하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강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전셋값이 많이 올랐나요?

한국부동산원은 7월 넷째 주(26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0.16% 올라 지난주(0.15%)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는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지난해 8월 첫째 주(0.17%)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입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2∼5월 0.05∼0.01% 수준으로 오름폭이 둔화하며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다가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 품귀가 심화하며 급등해 올해 1월까지도 0.08∼0.15% 수준의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습니다.

수도권 3기 신도시 등 계획이 담긴 2·4 공급대책 이후 오름폭을 줄이기 시작해 4월 마지막 주 0.02%까지 상승률이 낮아졌으나 지난달부터 강남발(發) 재건축 이주수요와 방학 이사철 등 요인으로 물량이 달리며 다시 오름폭을 키우고 있습니다.
 
집값도 많이 올랐다고요?

수도권 아파트 매맷값도 지난주에 이어 0.36% 오르며 부동산원이 주간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최고 상승률을 2주 연속 이어갔습니다.

GTX, 신분당선 등 교통·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서울의 재건축 단지나 중저가 단지 위주로 가격이 키 맞추기를 하면서 집값 상승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0.44%에서 0.45%로 상승 폭을 키우며 2·4 대책 직후인 2월 둘째 주(0.46%)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습니다.

인천은 0.46%에서 0.39%로 상승 폭이 줄었으나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유지했고, 서울은 0.19%에서 0.18%로 오름폭이 소폭 줄어드는 데 그쳤습니다.
 
정부는 지금 집값이 고점이라고 경고하고 있는데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개월 사이 5번이나 '집값 고점'을 언급했습니다.

지난 28일 열린 합동브리핑에서도 "시장의 어떤 하향 조정 내지는 가격 조정이 이뤄진다면 시장의 예측보다 좀 더 큰 폭으로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현재 주택 공급이 충분하고, 객관적 지표를 따져볼 때 지금 가격은 사상 최고 수준이라는 점이 그 근거인데요.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어 주요국이 시중 유동성 회수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말대로 집값이 정말 떨어질까요?

안타깝게도 전문가들은 사전청약이나 금리 인상, 대출 억제책이 어느 정도 영향은 미치겠지만 시장을 냉각시키기엔 역부족일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집값 불안의 진앙'인 서울의 경우 올해 입주 물량이 8만3000가구로, 과거 10년 평균(7만3000가구)에 비해 적지 않고 2023년부터는 더 많이 공급된다고 했지만, 전문가들은 수요자들이 원하는 아파트 입주 물량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입주자 모집공고 기준)은 지난해 4만9415가구에서 올해는 3만864가구, 내년엔 2만463가구로 감소합니다.

이 때문에 사전청약이나 금리 인상, 대출 억제가 시장 심리에 영향을 줄 수는 있지만, 워낙 매물이 마르고 공급도 부족한 반면 수요는 두터워 집값 오름세를 누르기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부동산 대책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있나요?

26차례의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정부는 앞으로 남은 임기 7개월여 동안 새로운 부동산 대책을 내놓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8일 부동산 시장 불안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에서 집값 거품이 붕괴할 우려가 있다며 추격 매수를 자제하라는 호소와 경고 외에 이렇다 할 대책은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정부는 더 이상의 수요억제책보다는 신도시 사전분양과 부동산 대출 억제, 금리 인상에 기대를 걸고 있는 답답한 상황입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