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활용 속도내는 이통3사, '스마트 공장'에 꽂혔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7-29 14:56
5G·AI·빅데이터 역량 토대로 신사업 추진…도입 수요 풍부

[(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사진=각 사 제공]


이동통신 3사가 5G를 활용한 미래 먹거리로 낙점한 스마트공장 솔루션 구축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스마트공장은 5G 네트워크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이통사들이 쌓아온 기술력을 접목할 수 있고, 기업 간 거래(B2B) 시장에서도 수요가 풍부하다.

29일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와 신규 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을 출시했다. 설비의 진동·전류·속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진단하고 고장 발생 시기와 수명 등을 예측한다.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손쉽게 모니터링할 수 있고 딥러닝 방식을 적용해 측정값이 많아질수록 보전도 정교하게 진화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일 전남 여수 석유화학 산업단지에 5G MEC 기반 '스마트 산단'을 구축하기도 했다. 스마트공장 전문기업 '타이아'와 협력해 공작기계를 5G 네트워크로 관리하도록 하는 솔루션 사업도 협력하고 있다.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SKT는 지난 28일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함께 경남 창원 국가산단 스마트제조 공정혁신센터 내에 5G,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데모공장을 구축했다. 5G 통신 인프라 기술을 활용해 로봇, 운송 시스템, 가공기와 같은 주요 장비의 데이터를 지연 없이 빠르게 수집하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데이터 분석·관리 솔루션 '그랜드뷰'를 첫 상용화하기도 했다. 특히 그랜드뷰를 월 구독형 모델로 출시해 초기 도입 비용을 줄이고 지속적인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부담을 덜었다.

KT는 한화 기계부문과 손잡고 스마트공장 신규 상품 출시와 제조 분야 디지털 전환(DX)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협동 로봇(코봇) 신규 상품 출시, 자동화 시스템 구축과 고객사 발굴, 제조 분야 DX 사업 협력 등을 추진한다. KT의 5G, 클라우드, 팩토리메이커스 플랫폼과 한화 기계부문의 협동로봇 3종을 연동한 신규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 기업과 수요 기업을 연결하는 'KT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기도 했다.

이통3사가 B2B 신사업 영역에서 스마트 공장을 점찍은 이유는 본업인 5G 통신 기술력과 AI, 빅데이터 등 신사업 영역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과 도입 수요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공장 설비에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AI를 적용하면 유지관리 비용을 대폭 줄이고 생산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오는 2024년 국내 스마트공장 시장 규모는 153억 달러(약 18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통사는 5G, 빅데이터, AI 등 기술력을 확보해 신사업 영역으로 적극 추진하고 있다. 동시에 제조설비 업계에서 선도 업체들은 제조설비의 스마트화, 모니터링에 관심이 많다. 그러나 자체적으로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기는 어려워 기술력과 솔루션을 도입하려는 수요가 많다. 이들 고객사의 니즈와 B2B 신사업 영역을 확대하려는 이통사의 수요가 잘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