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어젯밤 노병대회 참석...'핵억제력' 언급 없어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7-28 07:13
"장기 봉쇄로 인한 곤란과 애로 전쟁상황 못지않은 시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인 27일 자정에 6·25 전쟁 전사자 묘역인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참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7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7차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전승세대 정신을 이어받아 어려운 고비를 넘기자고 말했다. 지난해와 달리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 등 대외 메시지는 없었다. 

2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6·25 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전승절') 68주년이었던 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열린 제7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연설을 통해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여정에 지금보다 더한 역경이 닥친다 해도 우리는 절대로 멈춰서지 않을 것"이라며 "전승세대의 영웅정신을 계승하여 내세운 투쟁목표들을 향해 줄기차게 돌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에게 있어서 사상 초유의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장기적인 봉쇄로 인한 곤란과 애로는 전쟁 상황에 못지않은 시련의 고비로 되고 있다"면서 "전승세대가 가장 큰 국난에 직면하여 가장 큰 용기를 발휘하고 가장 큰 승리와 영예를 안아온 것처럼 우리 세대도 그 훌륭한 전통을 이어 오늘의 어려운 고비를 보다 큰 새 승리로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우리 혁명무력은 변화되는 그 어떤 정세나 위협에도 대처할 만단(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으며 영웅적인 전투정신과 고상한 정치도덕적 풍모로 자기의 위력을 더욱 불패의 것으로 다지면서 국가방위와 사회주의건설의 전초선들에 억척같이 서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노병대회 연설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핵 무력 무장을 강조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