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유해발굴은 조작" 폭로...軍 "감사 착수"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7-27 14:06
"북한군이나 중공군일 수 있는데 아군 유해로 조작" 국방부 "위반사항 식별 시 법규에 따라 엄정조치"

27일 게재된 6·25전사자 유해발굴 실적 조작의혹 폭로 글. [사진=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이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실적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방부는 "위반사항 식별 시 법규에 따라 엄정조치하겠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27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는 "강원도 전방의 육군 A 사단 지역 유해 발굴 현장에서는 호미질만 해도 M1 소총 탄피와 같은 아군 유품이 발견되는데, 여기저기서 유물을 채취했다가 유해가 발굴되면 그 근처에 흩뿌려 마치 국군 전사자 유해인 것처럼 속였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들은 "국군 전사자 유해를 늘리기 위해 유품이 전혀 없는 유해에 아군 유품을 뿌리기도 하고 발굴팀장이 묵인 하는 것도 봤다", "북한군이나 중공군일 수도 있는데 신원 확인 절차 없이 아군 유해로 만들려는 조작을 시도했다", "죄책감에 시달렸다.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선배님들께 얼마나 큰 죄냐" 등의 글을 육대전에 남겼다.

국방부는 감사를 통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다만, 단서를 달아 실적을 높이기 위해 현장을 조작했을 가능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국방부 측은 "유해의 국적 판정은 단순히 유품 하나만으로 판정하는 게 아니라 전쟁사와 제보분석, 유해와 유품의 상관관계 등을 통해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해는 유전자 검사 등 과학적 분석을 통해 신원확인이 가능한 유골을 한 구의 유해로 산정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 2000년 4월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시작했다. 2020년 기준 총 1만2000여 구의 유해를 발굴했고, 이 중 166명의 6·25 전사자 신원을 확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