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4년여 만에 우리금융지주 지분 전량 매각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7-23 09:38
취득 때보다 200억원 이상 손실… IFRS17 등 도입 선제 대응 차원
동양생명이 자본건전성 확보를 위해 우리금융지주 지분 전량을 매각했다.

[사진=동양생명]


동양생명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우리금융지주 주식 2704만주를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처분주식 수량은 자기자본(3조924억9400만원)의 9.7%로, 처분 금액은 3014억9600만원이다.

이는 동양생명이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인수했던 금액보다 적은 액수다. 앞서 동양생명은 지난 2016년 말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우리금융 지분 3.74%를 3261억원에 매입했다. 이번 매각 금액과 비교하면 200억원 이상 많은 액수다.

동양생명이 손실에도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매각한 데에는 자본건전성 확보 때문이다. 오는 2023년 도입 예정인 IFRS17는 보험사의 모든 부채를 시가로 평가한다. 보험사들은 IFRS17이 시행되면 부채 증가가 불가피하다.

동양생명의 자본건전성도 최근 악화하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 동양생명의 지급여력(RBC) 비율은 221.2%로 전 분기(223.62%) 대비 2.4%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생보사 24곳의 평균 RBC 비율인 297.3%보다 낮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새로운 국제회계기준인 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위한 투자재원을 확보를 위해 지분을 처분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의 최대주주는 예금보험공사로 15.2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 국민연금, 우리사주조합, IMM PE, 푸본,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한화생명 등이 지분을 갖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