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 개최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7-22 18:01
29일 오후 2시, 시청 대잠홀서 진상조사 결과 발표 1년 3개월 진상조사 결과 시민에게 설명 및 질의응답 예정

포항시와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해 6월 포항지진의 진상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앞서 포항시민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주민 의견 청취회’를 가졌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는 오는 29일 오후 2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은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해 4월 활동을 시작해 1년 3개월간 조사한 사항들을 주민에게 설명하고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설명회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될 계획이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지진특별법이 제정됨에 따라 포항지진의 구체적인 발생 원인과 책임소재의 진상을 규명하고자 국무총리 소속으로 이학은 위원장을 비롯한 9명의 위원으로 위촉돼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지난해 6월부터 포항지진의 발생 원인과 책임소재 등의 진상규명을 위해 여러 기관과 단체, 전문가, 시민들로부터 포항지진의 진상조사를 위한 신청서를 접수했었다.

그 이후 현장 주민 의견 청취, 지열발전 부지 및 시추장비 현장 조사, 서면과 대질 조사를 실시한 끝에 조사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주민에게 설명하고 질의·응답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진상조사위원회는 당초 지난 3월까지 활동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진상조사가 길어져 3개월 연장해 지난 6월까지 조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9일에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특별법에 따르면 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지진의 원인과 책임소재 규명, 지열발전 사업의 부지선정 과정 등 추진과정에서의 적정성 조사 등에 관한 사항을 다룬다. 또한, 포항지진 관련 법령, 제도, 정책, 관행 등에 대한 개선 및 대책 수립에 관한 사항도 결정하도록 되어 있다.

시민들은 이번 진상조사위 결과 발표를 통해 포항지진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돼 실질적인 피해구제 지원과 피해지역의 회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지진이 발생한 후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정부조사연구단’이 1년여간의 조사 끝에 2019년 3월 포항지진을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으로 밝혀졌고, 지난해 4월 감사원 감사 결과 지열발전 사업의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20여 건의 위법·부당행위가 드러난 바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정부조사연구단과 감사원 감사 결과로 포항지진의 원인과 위법·부당행위가 상당 부분 밝혀졌지만, 이번 조사를 통해 진상이 더 명확하게 밝혀지리라 기대한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피해구제 지원금의 지급과 함께 특별법에 명시된 피해지역의 회복을 위한 특별대책도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