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공수처, 이광철 자택 압수수색 종료…靑에서도 철수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7-20 18:59
윤중천 허위 면담보고서 의혹 관련 21일 청와대 압수수색 재차 진행

이광철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0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이 비서관이 근무한 청와대 사무실도 압수수색을 벌일 예정이었지만 절차 중단에 따라 일단 철수했다.

공수처에 따르면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가 이날 이 비서관 집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압수수색은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이던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의혹과 관련한 것이다. 윤중천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후원자였다.

공수처는 이 비서관을 이 사건 주요 관계인으로 보고 압수수색에 나섰으며, 자택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동시에 청와대 사무실 압수수색도 시도했지만 청와대 내부 사정으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21일 다시 수색을 벌일 방침이다.

수사팀은 "압수수색 절차 중단으로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일단 청와대에서 철수했다"며 "내일 다시 압수수색 절차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이 비서관 사무실 압수수색이 필요한 만큼 계속 자료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수처는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서 윤중천 면담보고서 사건을 넘겨받아 검토한 뒤 지난 4월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이 검사를 '공제 3호'로 입건했다. 이후 이 검사를 세 차례 불러 조사하고, 지난 8일엔 이 검사와 근무한 검찰수사관 사무실인 검찰총장 부속실을 압수수색 했다.

이 비서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혐의로 지난 1일 기소돼 같은 날 사표를 냈지만 청와대는 아직 수리하지 않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