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로 생중계 3000여명 동시 접속...1년여 만에 40kg 폭풍 성장
국내 최초의 아기 판다 '푸바오(福寶)'가 20일 첫돌을 맞았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이날 판다월드에서 랜선 돌잔치를 열어 푸바오의 생일을 축하했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이름의 푸바오는 지난해 7월 20일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태어난 국내 최초의 아기 판다로, 귀여운 외모와 앙증맞은 행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태어날 당시 몸길이 16.5cm, 몸무게 197g으로 작았던 푸바오는 현재 몸무게가 약 40kg으로 무려 200배 이상 증가했다.

최근에는 혼자서도 나무 꼭대기에 쉽게 올라갈 정도로 힘이 세지고, 주식인 어미젖 외에도 대나무와 죽순을 맛보기 시작하는 등 성장 단계에 맞게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국내 최초의 아기판다인 '푸바오'(암컷)가 태어난 지 1년 째인 20일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푸바오의 첫 생일을 축하하는 랜선  돌잔치가 열렸다. [사진=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 돌잔치는 오전 10시 시작하자마자 3000명이 넘게 들어와 "푸공주, 너무너무 귀여워", "벌써 1년이 됐네, 건강하게 자라렴"이라는 댓글을 남기며 판다 생일을 축하했다.

돌잡이도 초미의 관심사였다. 에버랜드는 판다월드에 돌잡이상을 마련하고 그 위에 당근(건강), 대나무(장수), 사과(인기), 그리고 판다가 먹는 빵인 ‘워토우(행복)’ 등 4가지 음식을 차렸다.

푸바오는 판다 할아버지로 유명한 강철원 사육사가 안아 돌잡이상에 올려놓자, 이것저것 냄새를 맡더니 결국에는 동그랗게 생긴 워토우 빵을 선택했다. 이를 지켜본 사람들은 "'행복을 주는 보물(푸바오)'이 '행복(워토우)'을 잡았다"며 기뻐했다.

돌잡이 이후에는 에버랜드 유튜브 영상에서 푸바오 목소리를 연기한 어린이가 푸바오에게 생일 축하 편지를 읽어주고, 사육사들이 정성껏 준비한 나무 미끄럼틀도 선물했다.

첫돌을 맞아 푸바오의 1년간의 성장 이야기와 사진을 책에 담은 포토에세이 '아기 판다 푸바오'도 출간돼 이날 처음 공개됐다.

포토에세이 외에도 강 사육사가 들려주는 아기 판다 푸바오의 성장 이야기는 에버랜드 블로그에서 연재 중인 '아기 판다 다이어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다이어리는 오는 21일 32화를 끝으로 지난 1년간의 연재를 마감할 예정인데, 그동안 블로그 누적 조회 수가 50만회를 넘었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에버랜드 SNS 채널에서 만날 수 있는 푸바오 성장 영상들도 전체 누적 조회 수가 무려 1억 뷰를 넘을 정도로 큰 인기다.

에버랜드 동물원 관계자는 "푸바오가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이유는 사육사들의 헌신적인 보살핌과 자연포육을 하는 엄마 아이바오의 모성애 덕분"이라며 "푸바오도 다른 판다들과 마찬가지로 생후 1년에서 1년 6개월 사이에는 어미젖을 완전히 떼고 대나무를 주식으로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