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 개발...“휴대전화로 생방송 가능”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7-07 11:02
최대 100개 라이브 영상을 지역 방송국으로 전송 가능 정보 신속·정확하게 전달...Tech 기반 지역채널 고도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을 이용해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부조정실에서 수신한 생방송 현장 화면. [사진=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가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전국 생방송을 제공할 수 있는 방송 솔루션을 SKT와 공동 개발해 우리동네 Btv 생방송 뉴스와 프로그램 제작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스마트폰, 드론 등으로 촬영한 영상을 무선망으로 전송하는 SKT의 산업현장관제 솔루션 ‘T라이브캐스터’를 생방송 제작 환경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휴대전화로 풀 HD 화질의 방송을 할 수 있고, 방송국 부조정실에서 현장 카메라를 원격 제어해 취재 현장을 지원할 수 있다. 최대 100개 라이브 영상을 중계 방송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장 영상 중 화면을 제외하고 오디오만 선택해 방송 제작에 사용할 수도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시간 제약과 비용 부담 없이 지진이나 대형사고 현장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고, 기존 방송 사각지대에서 소외되는 국지적인 재난 발생 시에도 지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공백 없이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경기지역을 시작으로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전주, 중부 지역 방송국에 T라이브캐스터 영상수신장치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수원, 기남, abc, 한빛 지역 생방송 뉴스에 T라이브캐스터를 활용 중이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케이블방송본부장은 “이번 도입을 통해 효율적인 생방송 체계를 구축해 시민 리포터의 방송 참여와 긴급 생방송 편성 등이 용이해졌다”면서 “드론, 드라이빙캠 등을 활용한 신규 포맷 제작도 가능해지는 등 테크 기반의 방송 제작 혁신을 지속 추진해 우리동네 Btv 시청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