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특구 사업’ 전격 합류

지난 5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정부와 업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언론사를 대상으로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 브리핑을 진행했다. [사진=메쉬코리아]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는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으로 경북도청이 추진하는 ‘경북 스마트 그린 물류사업’에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이번 사업에서 도심형물류센터(MFC) 선도 기업으로 선정돼, 향후 규제 자유 지역 내 MFC 주관사로 직접 운영에 나선다. 그간 쌓아왔던 정보기술(IT) 기반 퀵커머스 물류 운영 능력을 선보일 방침이다.

경북도청이 추진 중인 경북 스마트그린 물류사업은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김천시 율곡동·황금동 일원에 MFC를 구축하고 운영·실증하는 사업이다. 중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 물류를 통한 신산업 육성, 친환경 물류 등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2025년까지 총 2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3륜 전기자전거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 허용과 노외주차장 부대시설 관련 규정의 예외 등 규제 자유 특구의 대대적인 혜택을 받아 운영된다.

메쉬코리아는 율곡동 부지에 MFC를 구축하고 김천 도심 내 물류 네트워크 기반을 다진다. MFC에서는 IT 기반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토대로 중소상공인 대상 인공지능(AI)을 연동한 재고관리, 온라인 주문연동 등 디지털 통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MFC를 중심으로 도심 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 등 물류 혁신을 함께 선보인다. 이를 통해 자동화한 도심물류센터와 친환경 전기바이크의 운영데이터를 경북도에 제공함으로써 연관 사업의 유치에 적극 협력한다.

친환경 배송에도 나선다. 현재 도심 내 근거리 (0~4km)구간의 물류 배송에 이용되는 1t 디젤 화물트럭을 3륜형 전기 자전거인 ‘카고바이크’로 대체해 도심 배송수행 능력도 면밀히 검증한다. 사업 실증에는 누구나 사용가능한 전기자전거를 활용해 ‘일반인 배송 오픈 플렉스’를 도입, 거주민 중심의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도 동시에 노린다.

최병준 메쉬코리아 운영본부 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그간 메쉬코리아가 쌓아온 IT 기반의 친환경 통합 물류 서비스 역량을 선보일 기회의 장”이라며 “자사의 전문인력 양성과 퀵커머스 인프라의 운영 품질을 향상하고 부릉의 디지털 혁신 능력을 보여주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