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유럽 법인 경영진급 인사...대열 정비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6-18 13:41
현대차·기아 모두 법인장·COO 등 총 5명 교체
현대자동차그룹이 유럽 법인 경영진을 교체하며 시장지배력 강화를 도모하고 나섰다.

18일 현대차 유럽권역본부는 최근 독일과 프랑스 법인장을 교체하고 네덜란드 운용총괄(COO)을 선임했다.

신왕철 전 프랑스 법인장이 신임 독일 법인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리오넬 프렌치 키오 전 프랑스 법인 COO가 프랑스 법인장에 임명됐다.

네덜란드 법인 COO 자리에는 탈링 홀란더 전 닛산자동차 네덜란드 법인장이 앉았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은 “유럽 시장 경영진 교체를 통해 고객 중심의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들이 유럽에서 현대차의 성공을 이끌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아 유럽권역본부는 스테판 코스트 전 독일법인 COO를 유럽본부 부사장으로, 에밀리오 에라라 전 유럽본부 COO를 기아 이베리아(스페인) 법인장으로 선임했다.

기아 유럽권역본부는 “내년 4분기까지 유럽 전역에서 기아 전기차 EV6를 판매할 것”이라며 “코스트 부사장은 2026년까지 전기차 11종의 출시를 총괄한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이번 인사와 관련, 올해 유럽에서 연이은 전기차 출시를 앞둔 현대차그룹이 전열을 가다듬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초 유럽에서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출시했고, 기아는 연내 EV6를 출시할 예정이다.
 

신왕철 현대자동차 독일 법인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