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통신학회 학술대회서 '네트워크 지능화' 특별 세션 개최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6-16 09:43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사진=KT 제공]

KT가 한국통신학회 하계종합학술대회에서 네트워크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노하우와 상용화 성과를 소개한다.

KT는 16일 2021년도 '한국통신학회 하계종합학술대회'에서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KT 네트워크 지능화 기술' 특별 세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KT 네트워크 지능화 기술' 특별 세션은 △지능형 유선망 네트워크, △지능형 무선망 네트워크, △ 네트워크 특화 AI 기술 등 3개의 주제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각 연구 분야별 석학이 세션을 이끌고 KT 연구원들이 관련 기술과 솔루션을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지난 5년 간의 주요 연구 성과와 네트워크 AI 기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사례를 공유한다. 이는 국내 통신사 최초다.

'지능형 유선망 네트워크' 세션에서 네트워크 AI 연구 동향 개괄을 시작으로 유선 네트워크의 지능화 관제 솔루션 '닥터로렌(Dr. Lauren)', AI를 바탕으로 네트워크 장비의 장애 데이터를 조기 학습하는 '데이터 라벨링 자동화(Auto Labeling) 기술'을 설명한다.

두 번째 순서인 '지능형 무선망 네트워크' 세션에서는 무선 네트워크 안정 운용과 이동통신 장비 최적화에 네트워크 AI를 활용한 사례와 AI 기반 5G 무선망 최적화 솔루션인 '닥터와이즈(Dr. WAIS)'에 대해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네트워크 특화 AI 기술' 세션에서는 네트워크 운용 현장과 타 산업의 니즈에 맞춰 개발한 네트워크 AI 기술과 플랫폼을 설명한다. 네트워크 장비를 통합 관리하는 지능형 RPA(Robot Process Automation) 기술, AI 기반 광네트워크 장애 예방·자동분석 플랫폼 '닥터케이블(Dr.Cable)', 통신 구조물 AI 관제 플랫폼 적용 성과를 알린다.

KT는 이번 특별 세션 개최를 계기로 산·학·연 교류를 활성화해 AI 기술을 토대로 인프라 설계, 운용, 관제 시스템을 DX한 사례들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 특별 세션 개최는 다양한 네트워크 AI 기술노하우와 실제 적용 사례를 총망라해 전달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며 "앞으로도 네트워크 AI 솔루션을 디지털 플랫폼에 접목해 통신 인프라의 지능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국통신학회 하계종합학술대회는 산·학·연·관이 한자리에 모여 급변하는 통신 기술 연구 환경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하는 국내 최대 규모 통신 학술행사이다. 올해 행사는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3일간 제주 라마다 프라자 호텔에서 진행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