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선 경선 연기론에 "원칙 수용하는 게 안정적"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6 00:44
'이준석 돌풍'에 "젊은이 정치 중요치 않아...정치가 젊어져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대권주자들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원칙을 수용하는 것이 안정적으로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 전 장관은 15일 서울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당의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마련한 최초 당 대표"라며 "이해찬 전 대표가 이어받아 대선 준비 차원에서 1년 전에 특별 당헌·당규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확정 지어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정한 원칙은 수용하는 것이 안정적이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추 전 장관은 "개인적으로는 형세의 유불리를 따지고 하시겠지만, 당의 안정적 운영과 국민 신뢰 이런 것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선에 출마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냐는 질문에 추 전 장관은 "제가 그런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으니 그렇죠"라고 답했다.

정치권 안팎에 불어닥친 '이준석 돌풍'과 관련해선 "우리 당에 하나의 자극 요소로 보긴 봐야겠지만, 젊은이 정치가 중요한 게 아니고 정치 자체가 젊어져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180석을 활용해 좌절, 실망, 분노하는 2030세대가 호응할 정책을 선제적으로 꺼내고 발전시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