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신용보고서] "제조업,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 주도…대면서비스도 회복세"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6-10 12:00
한은 10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 발표..."코로나19 이후 부진 빠르게 벗어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위축됐던 국내 산업 전반이 코로나 발생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반도체 등 IT 부문 호조 등에 힘입어 생산이 확대됐고 서비스업 역시 지난 3월을 기점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는 평가다.

한국은행은 10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가 글로벌 경기개선에 힘입어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부진에서 빠르게 벗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산업 별로는 PC와 모바일 등 IT부문을 중심으로 제조업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도체의 경우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온라인교육 등 비대면 활동이 늘면서 PC수요가 크게 늘어난데다 글로벌 IT기업의 서버투자가 재개되고 파운드리 부문 수요도 급증해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스마트폰 역시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교체수요와 화웨이 제재에 따른 반사이익 등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전통 제조업에 해당하는 비IT 제조업도 글로벌 경기회복과 주요국 인프라 투자확대로 개선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자동차는 대규모 경기부양책과 코로나 이후 자가용 선호심리와 맞물려 대미수출을 중심으로 개선 기조를 나타냈고, 석유화학은 일회용 포장재나 용기 생산 등 코로나19 관련 수요와 국내설비 재가동 등으로 성장세가 확대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계와 철강 부문도 주요국의 인프라 투자 확대와 글로벌 경기개선 등에 힘입어 성장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조선의 경우 2018년 이후 지속된 수주량 감소 영향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지난 3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비대면서비스업은 코로나 확산 직후 빠르게 부진에서 벗어났고 이후 소비심리 개선과 자산시장 호조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양상이다. 특히 금융보험업은 1분기 월평균 여수신 증감액과 주식거래 대금이 역대 최고 수준을 보이는 등 은행과 증권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코로나 장기화로 부진이 지속됐던 대면서비스업 역시 점차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말 27% 이상 성장세가 급감한 숙박음식업의 경우 올해 2월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고 운수업 역시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호조로 화물운송이 증가하면서 지난 2월 일평균 수출액이 2019년 대비 15% 증가하는 등 개선세를 이어갔다. 작년 말 이후 부진이 계속됐던 예술스포츠업도 거리두기 완화를 기점으로 놀이공원 입장객이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였다. 

이러한 산업별 생산흐름을 GDP성장기여도에서 살펴보면 IT부문의 높은 성장세와 비IT의 업황개선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제회복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서비스업은 GDP내 높은 비중에도 불구하고 대면서비스업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성장기여도는 제조업의 절반 미만에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대면서비스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산업생산이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코로나 발생 이전 수준을 상회했다"면서 "다만 올 하반기 백신접종이 확대되면서 숙박음식업과 운수업 등 대면서비스업의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