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출범…원부자재 확대 방안 논의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0 08:12
양국 정상회담 후속 조치…첫 화상회의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 확대를 위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이 공식 출범했다.

청와대는 10일 한·미 양국이 지난 9일 오후 첫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백신 생산과 연구개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고위급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출범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회의는 이에 대한 후속 조치 성격이다. 회의에서 양국 참석자는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향후 활동 계획을 협의했다.

또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했으며, 향후 협의 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 체계적 논의를 하기로 했다.

양국은 앞으로 전문가 그룹을 운영하면서, 주기적으로 결과를 점검하고, 이후 운영 방안을 협의하는 데 뜻을 모았다.

미국 측은 글로벌 보건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 등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관계자를 비롯해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보건부, 국제개발금융공사(DFC) 등에서 12명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외교정책비서관, 산업정책비서관, 방역기획관을 비롯해 보건복지부·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외교부·산업통상자원부·식약처·질병관리청·국립보건연구원 등에서 13명이 함께 자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