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재테크 지형도] 고공행진 ‘가상화폐’…조정국면 돌입하나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6-10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이후 급부상한 재테크는 단연 가상화폐(암호화폐)다. 가상화폐는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성을 등에 업고 광속도로 자산 가치를 높여갔다. 그러나 지난달을 기점으로 기류는 급격히 변했다. 각국의 규제 움직임 등이 더해지면서 가파른 낙폭을 면치 못했다. 이에 시장에선 당분간 폭락장이 지속될 수 있단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달간 코인 10개 중 5개, 50% 이상 폭락

가상화폐(암호화폐)의 급락세는 이달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코인 10개 중 5개는 50% 이상 폭락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17개의 상장 자산 중 116개가 한달 전보다 값이 떨어졌다.

가장 낙폭이 컸던 건 퀀텀으로 67.95%가 주저앉았다. 이외 온톨로지(-66.92%), 리스크(-64.50%), 스와이프(-64.31%), 아이콘(-64.20%), 비트코인골드(-62.33%)을 포함한 14개 코인이 60% 넘게 폭락했다. 50% 넘게 빠진 코인은 무려 54개(46%)에 달했다.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은 한 달 전보다 각각 46.51%, 46.37% 내렸다. 최근 한 달 사이 가격이 오른 건 쎄타퓨엘이 유일했다. 이 기간 29.47% 상승했다.

향후 상황도 좋지 못하다. 미국을 중심으로 각국이 유동성에 대한 태도를 기존 완화에서 긴축으로 바꾸면서 하락세를 부추기고 있다. 한국은행도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공식적으로 거론한 상태다.

◆금리인상, 보안 문제 등 악재 상존

실제로 시장에는 가치 하락을 유발할 악재도 곳곳에 상존한다.

옐런 장관은 지난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렸던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회의에서 “현재보다 약간 더 높은 금리 환경을 갖게 된다고 해도 이는 사회적 관점과 미연방준비제도(연준)의 관점에서 보면 보탬이 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금리가 정상적인 환경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 금리인상이 비정상적 상황을 완화하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이는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러한 옐런의 금리인상 시사 발언은 G7 중에서 미국이 처음이다. 앞서 말했듯, 미국이 금리 인상을 통해 유동성을 흡수한다면 가상화폐 시장의 급성장은 조정 국면을 마주할 수밖에 없다.

최근에는 최대 강점으로 지목됐던 ‘보안’ 문제도 의심받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는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해킹 범인의 가상화폐 지갑 비번을 풀어 비트코인 수십억원 어치를 회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그간 비트코인의 최대 장점으로 지목됐던 익명성과 보안성을 의심케 할 수 있는 대목이다. 자칫 보안에 대한 우려를 키울 수 있다.

실제로 CNBC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가상화폐 지지자들이 목소리를 높였던 ‘분산된 네트워크 구축’ 주장은 입지를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