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22년까지 1톤 13대 전면 교체 예정
  • 연간 51톤 온실감스 감소 효과
롯데면세점이 탄소 배출 저감 활동의 일환으로 국내 면세점 업계 최초로 보세운송 차량에 친환경 전기차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의 보세운송 차량은 시내 영업점과 통합물류센터, 국제공항 등을 오가며 면세품을 운반하는 물류 차량으로 1대당 일평균 약 100㎞ 이상 운행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이날부터 첫 번째 전기차의 보세운송 시범 운행에 들어가며 운영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 개선하는 작업을 거쳐 점진적 확대에 나선다. 내년까지 운행 중인 보세운송 1t(톤) 디젤 차량 13대 전부를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영종도에 위치한 통합물류센터 내에 전기차 충전소 또한 별도로 설치할 예정이다.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은 1t 보세운송 차량 전면 교체를 통해 연간 약 51t의 온실가스 감소와 미세먼지 24KG 저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하며, 기존 디젤 차량 대비 약 17% 이상의 운영비가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업계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통합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해 친환경 면세 물류센터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업체 선정을 완료했고, 인허가 과정을 거쳐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연내 완공 후 물류센터에서 사용되는 전기소비량의 약 67%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면세품 운송 차량의 전기차 교체 도입이 친환경 물류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친환경 전기차 도입은 롯데면세점의 ESG 경영 강화의 일환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3월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친환경 경영에 있어서 'Duty 4 Earth' 슬로건을 내세웠다. 면세점 영업에서 지구 환경보호를 위해 실천할 수 있는 4가지 사업 분야 △면세품 인도장 △물류센터 △상품 △매장 을 선정해 업계를 선도하는 친환경 경영을 선보인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내년까지 에어캡 및 비닐쇼핑백에 생분해 친환경 소재 100% 도입 △영업점 종이쇼핑백 확대 사용 △'에코 브랜드' 발굴 △2023년까지 매장 영수증 및 기타 인쇄물 전자화를 통한 인쇄물량 80% 감축 목표 등을 담고 있으며 단계별로 시행하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