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가속'에 힘 싣는 NHN 클라우드…SKT 이어 그래프코어와 맞손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6-07 16:14
국내외 AI반도체와 고성능 AI인프라 구축 협력

[사진=NHN 포워드 2019 영상 캡처]


NHN이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AI) 인프라 강화를 위해 SKT에 이어 영국 AI반도체 스타트업 '그래프코어'와 손잡았다.

NHN은 7일 그래프코어와 손잡고 AI·클라우드 분야 기술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내 AI반도체 설계기업들과 국산 반도체 실증을 추진하는 동시에 NHN클라우드 서비스의 즉각적인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 모습이다. AI반도체는 학습·추론 등 AI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고성능·고효율로 처리하는 시스템반도체다.

양사는 그래프코어의 IPU를 활용해 고성능컴퓨팅(HPC) AI인프라를 구축하고 NHN클라우드 시스템을 연동하며, AI·머신러닝 개발 생태계 확장을 위한 기술적 협력에 집중한다. 그래프코어의 외장형 AI가속장치(IPU-POD)를 활용해 NHN클라우드의 일반 서버에서 AI·머신러닝 기술을 더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할 것으로 보인다.

NHN의 설명에 따르면 IPU-POD은 서버에 그래픽처리장치(GPU) 등을 내장하지 않은 일반 서버에서도 AI가속기 자원을 외장으로 호출해 사용할 수 있는 확장가능한 디자인이 장점이다. NHN은 그래프코어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 대비 유연하고 효율적인 AI인프라 환경을 구축해, AI 기반의 NHN클라우드 활용 폭을 넓힐 계획이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 전무는 "그래프코어가 보유한 혁신적인 IPU 기술을 통해 NHN 클라우드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국내 AI 및 머신러닝 개발 생태계 발전에 함께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NHN은 앞서 SKT가 개발한 AI반도체 '사피온'에 대한 기술실증 지원을 올해부터 수행하겠다고 이달 1일 밝히기도 했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NHN, SKT, 퓨리오사AI, 리벨리온, KT, 네이버클라우드, 더존비즈온,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이 참여한 AI반도체 수요기업·공급기업 상호협력 업무협약 내용의 일부다.

업무협약 참여 기업 가운데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운영사들은 국산 반도체의 실증과 적용을 적극 검토하고, 국산 AI반도체 설계 기업들은 수요맞춤형 반도체를 개발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이들은 광주 AI집적단지 내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에도 협력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들의 AI반도체 실증을 지원한다.

당시 김 전무는 "앞으로도 NHN은 국내 대표 클라우드·AI사업자로서 국산 AI가속기가 '제2의 D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 제조사들과 협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NHN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