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 조국통일 입장 확고"...'남조선 혁명' 포기 반박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7 14:57
노동당 규약 수정...'북 주도 혁명 통일론' 포기 해석 반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7일 "조국통일을 앞당기는 것은 북한 노동당의 확고부동하다"며 북한이 통일 의지를 접었다는 해석을 반박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기사에서 북한이 추진하는 ‘국가제일주의’에 대해 "민족 중시’와 상반되는 ‘국가 중시’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면서 노선과 정책의 변화를 운운하는 논자들은 조선의 당과 정부와 인민의 의지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에 대한 입장과 민족 문제의 해결 방도는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을 통해 정립돼 있다"며 "우리 국가제일주의의 기치를 들고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는 노정은 결코 민족 문제의 해결을 위한 투쟁과 모순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단히 증강되는 국가방위력도 분단과 전쟁의 원흉인 외세의 최후발악을 봉쇄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하며 통일을 앞당기는 현실적인 힘"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당 규약 서문의 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 과업 부분에는 강력한 국방력으로 군사적 위협들을 제압하여 조선반도의 안정과 평화적 환경을 수호한다는 데 대해 명백히 밝혔다"며 "자체의 힘으로 평화를 보장하고 조국 통일을 앞당기려는 당의 확고부동한 입장이 바로 여기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1월 노동당 규약을 개정하고, 규약 서문 ‘당의 목표(통일과업)’ 부분에서 기존 ‘김일성-김정일주의화하여 인민 대중의 자주성을 완전히 실현’이란 문구를 ‘인민의 리상이 완전히 실현된 공산주의 사회를 건설’로 수정했다.

또한 '북 주도 혁명 통일론'을 뜻하는 기존 문구를 대폭 삭제했다. 당원의 의무와 관련된 대목에서는 "조국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적극 투쟁해야 한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통일 시기에 대해서도 "조국을 통일하고"에서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기고"라는 보다 장기적 전망을 뜻하는 표현으로 바뀌었다. 통일 과업과 관련해서는 기존 당 규약의 '전국적 범위에서 민족해방민주주의혁명의 과업을 수행' 표현이 새 당 규약에서는 사라졌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북한이 적화통일을 포기하고 두개의 국가 형태를 지향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