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측근 장예찬과 호형호제…尹 입당 논의한 적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3 10:05
“윤석열, 저희 버스 타겠다는 의지로 화답”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2일 오후 부산 서면지하상가에서 퇴근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과 관련, “(윤 전 총장 측근인) 장예찬 시사평론가랑 호형호제 하는 사이지만, 이 사안에 대해선 한 번도 논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이렇게 밝히면서 “이제는 부담스러워서 연락 못 하겠다”고 했다. 장 평론가는 지난 1일 서울 서대문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윤 전 총장, 골목길 경제학자 모종린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함께 만나 얘길 나눴던 인물로, 윤 전 총장의 공보 업무를 담당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장 평론가가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제가 전당대회 과정 중에 그 쪽에 사전 접촉한다는 것이 특정 주자에 대한 특정 관심도를 보이는 것이기 때문에 전화도 안 한다”고 했다.

당 밖 주자들의 입당 여부와 관계없이, 정해진 일정에 따라 대선 후보 선출에 나서겠다는 ‘정시 버스론’을 펼친 이 후보는 “지금까지 윤 전 총장과 측근들의 말을 전언한 것을 들어보면 사실상 저희 버스가 출발하기 전에 타겠다는 의지로 화답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후보는 “나경원 주호영 후보가 사람이 타기도 전에 버스가 출발하면 어떻게 하냐 이런 걱증을 했다. (제 얘긴) 타고 싶은 사람들이 알아서 탈 거라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제가 말했던 것이 사실에 가깝고 옳다는 것을 증명하는 그런 사례”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