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 LG화학과 AN 사업 합작법인 설립..."시장지배력 확대 기대"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02 14:00
태광그룹과 LG화학이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아크릴로니트릴(AN) 사업확장에 나선다.

태광그룹의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은 2일 서울 장충동 본사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합작법인 가칭 ‘티엘케미칼 주식회사(TL Chemical Co., Ltd.)’ 설립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태광산업이 합작법인 설립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태광산업은 티엘케미칼 전체 주식 370만주의 60%에 해당하는 222만주를 728억원에, LG화학은 나머지 148만주를 485억원에 인수할 예정이다. 양사는 추후 유상증자 등을 통해 추가 출자할 예정이다.

태광산업은 현재 울산광역시 남구 부곡동에 위치한 석유화학 3공장에서 연 29만톤(t)의 AN을 생산하고 있다. 울산 1·2공장 인근에 마련될 합작공장은 계약 체결과 기본·상세 설계, 시운전 등을 거쳐 2024년에 첫 상업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합작공장의 생산능력은 연 26만t 규모다.

양사가 보유하게 될 지분은 태광산업이 60%, LG화학은 40%로 확정됐다. 정식 법인 명칭과 설립일은 하반기 중 최종 확정된다.

신설법인에서 생산되는 AN은 태광산업과 LG화학에 공급된다. AN은 프로필렌과 암모니아를 원료로 하는 단위체로 아크릴섬유, 고부가합성수지(ABS) 등의 주원료로 사용된다.

이번 협약으로 태광산업은 AN 증설 효과는 물론 안정적인 공급처 확보가 가능해졌다. LG화학은 ABS, 니트릴부타디엔라텍스(NBL) 등 핵심 육성 사업에 필요한 원료인 AN의 국내 확보를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합작을 통해 대규모 투자에 따른 리스크를 분담하면서 핵심사업의 경쟁력 제고, 시장지배력 확대를 꾀할 수 있다”며 “안정적 수요처 확보를 통한 증설로 규모의 경제 실현, 핵심사업 육성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시에 위치한 태광산업 석유화학 3공장 전경.[사진=태광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