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5월 8810대 판매…전년 대비 6.3%↑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6-01 16:20
내수 4000대 미출고 잔량, 수출 5년 만에 월 최대 실적
기업회생절차를 밟는 쌍용자동차의 판매량이 공장 재개로 회복세에 들어갔다.

쌍용차는 지난 5월 내수 4956대, 수출 3854대를 포함 총 881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6.3% 증가한 수치다. 전월 대비로는 101.1% 늘어났다. 지난 4월 상거래 채권단의 납품 거부로 공장이 휴업했던 공장이 재개하며 적체물량을 해소한 덕이다. 

내수 판매는 수출물량 위주 생산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6% 감소했다. 다만 픽업트럭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판매는 전월 대비 50% 이상 증가하고, 4000여 대의 미출고 잔량이 남아있어 내수 상승을 이끌 것이라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42.0% 증가한 3854를 기록했다. 2016년 12월 6005대 이후 5년 만의 월 최대 실적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반도체 소재 및 철강재 등 부품 수급에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 임직원들의 회생 의지를 모아 현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사진=쌍용자동차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