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최고 부자 정순균 81억…건물부자 김영종, 땅부자 성장현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6-01 11:14
상위 10위, 인당 평균 부동산재산은 35억으로 전년보다 4억 증가 최고부자 정순균 81억, 건물부자 김영종 79억, 집·땅부자 성장현 27억 전년 다주택자 보유한 16채 중 처분은 3건(매매 2, 증여1)에 불과 아파트값 문정부 4년동안 5억, 74% 상승, 성장현 2채 13.2억 올라 부동산재산 시세대로 신고, 고지거부 폐지토록 공직자윤리법 개정해야

[자료제공=경실련]



경실련이 올해 공개된 서울시 구청장 25명이 공개한 재산을 분석한 결과 올해도 부동산재산이 시세보다 낮게 축소신고 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서울 구청장 25명이 공개한 총 재산은 477억원이며, 그중 부동산 재산은 429원억으로 확인됐다고 1일 밝혔다.

부동산재산은 지난해 공개 때 358억원보다 71억원, 1인당 평균 2억8000만원 증가했다. 이도 신고가액 기준의 상승액으로 시세대로 신고했다면 더 많이 증가했을 것으로 보인다. 1인당 평균 재산은 19억원이며, 평균 부동산 재산은 17억원이다. 부동산 재산 비중은 90%를 차지했다. 

부동산재산 상위 10위는 평균 35억원을 신고했으며, 부동산 비중이 99%이다. 전년대비 상승액은 평균 4억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경실련]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총 재산 80억원, 부동산 재산 81억원 등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부동산 재산만 전년대비 10억7000만원 증가했다. 다음으로 김영종 종로구청장 79억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60억원, 성장현 용산구청장 27억원, 류경기 중랑구청장 27억원, 박성수 송파구청장 22억원, 이성 구로구청장 18억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16억원, 이승로 성북구청장 11억원, 유동균 마포구청장 10억원 순이다.

일부 구청장은 총 재산보다도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해 대출 등을 통해 부동산 투기를 한 정황이 보인다고 경실련 측은 설명했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부동산 재산이 총재산의 4.9배나 됐다. 이성 구청장은 부동산 재산이 17억8000만원이지만 임대보증금 및 주택구입자금 채무 등으로 전체 재산은 3억6000만원에 불과했다.

특히 보유하고 있는 성남시 다가구, 양평 단독주택을 7억3000만원으로 신고했으나 임대보증금 채무만 9억2000만원으로 신고가액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이외 조은희 서초구청장 140%,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류경기 중랑구청장 101%로 부동산 재산 비중이 총 재산보다 많았다.
 

[자료제공=경실련]


다주택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4채), 문석진 서대문구청장(3채), 정순균 강남구청장(2채), 이성 구로구청장(2채), 이승로 성북구청장(2채) 등 5명이다. 이승로 구청장의 경우 아파트 2채 중 1채는 일부 지분(16%, 4500만원)이지만 시세는 1억1000만원으로 조사돼 주택 수에 포함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아파트 2채, 다가구·단독주택을 2채 등 총 주택 4채를 보유해 주택재산 신고가액만 24억6000만원으로 가장 많다. 특히 4채 중 3주택이 지역구인 용산구 재개발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2015년 다가구주택 매입시점이 주택재개발 조합설립인가 직후이다. 국민권익위가 이를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이라고 결론 내렸고 최근 수사가 진행 중이다.

무주택자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서양호 중구청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등 5명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작년까지 무주택자였으나 도봉구 아파트 1채를 5억9000만원에 실거주용으로 매입했다고 신고했다.

구청장 본인과 배우자 기준 상가, 숙박시설 등 비주거용 건물을 보유한 구청장은 5명이다. 5명이 신고한 비주거용 건물은 7채로 신고가액은 179억, 인당 평균 36억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75억3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건물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다음으로 정순균 강남구청장 59억9000만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37억5000만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3억3000만원, 이승로 성북구청장 2억7000만원의 건물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구청장 본인과 배우자 기준 토지를 보유한 구청장은 9명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농지 5386평, 임야 7만5574평 등 총 8만960평으로 가장 큰 면적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만3853평, 박성수 송파구청장 2055평, 이승로 성북구청장 1580평, 김영종 종로구청장 1092평, 정원오 성동구청장 638평, 유동균 마포구청장 546평, 박겸수 강북구청장 308평, 조은희 서초구청장 282평 등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농지를 보유하고 있는 구청장은 총 6명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5386평(1억3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농지를 보유하고 있다. 다음으로 이승로 성북구청장 1580평(6000만원), 김영종 종로구청장 1043평(3000만원), 정원오 성동구청장 638평(4000만원), 유동균 마포구청장 527평(2000만원), 박겸수 강북구청장 180평(2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농지에서 실제 경작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취득과정은 적법했는지 등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

본인과 가족 포함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구청장은 16명이다.  정순균 구청장은 강남구에 보유하고 있는 72평형 아파트가 16억6000만원이라 신고했다. 하지만 실제 시세는 32억8000만원으로 신고액보다 16억2000만원 더 비싸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아파트 신고액은 18억8000만원, 시세는 32억으로 차액은 13억2000만원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신고액은 15억1000만원, 시세는 27억으로 차액은 11억9000만원이다.

서울 구청장들은 문재인 정부 이후 집값상승의 영향으로 1년만에 평균 2억8000만원의 부동산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조차도 아파트재산이 시세의 56%로 축소된 결과인 만큼 재산을 시세대로 신고하고 가족들의 고지거부가 없었다면 재산이 더 많이 증가했을 것으로 보인다. 

경실련 관계자는 "시세를 반영 못하는 공시지가 및 공시가격 신고, 무분별한 고지거부 허용 등으로 공직자들의 재산이 축소공개되고 있다"며 "재산의 세부내역도 자세히 공개되지 않아 축소여부 등을 제대로 감시조차 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