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코로나 백신 받을까…바이든 "2000만회분, 해외로 보낸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5-18 07:51
바이든 "6월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최소 2000만회분 해외로" 백신 지원국 명단 미발표…화이자·모더나·존슨앤드존슨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J&J) 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소 2000만회분을 오는 6월 말까지 다른 국가에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백신을 보낼 국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이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완전히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서도 향후 6주 이내에 코로나19 백신 2000만회분을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연설에서 향후 6주 이내, 6월 말까지 미국에서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소 2000만회분을 다른 국가에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2000만회분 지원 발표를 확인하며,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로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량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포함해 총 8000만회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앞서 AZ 코로나19 백신 6000만회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CNBC는 미국 고위 행정관을 인용해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량이 다른 국가가 지원하는 규모의 5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은 "최근 몇 주 동안 미국 내 백신 수요가 크게 감소했다"면서 미국이 자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해외에 공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미국은 AZ 백신 6000만회분에 대한 안전성 검토가 마무리되면 해당 백신을 인도 등에 보낼 예정이다. 그러나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2000만회분 백신이 어떤 국가에 공유될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