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이들에 선생님은 세상의 기준…대한민국 희망”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15 09:18
스승의 날 맞아 영상 축사·SNS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선생님이 저를 사랑해주셔서, 저도 저를 사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영상 축사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땅 모든 선생님들의 은혜를 생각한다”면서 “모든 선생님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인연 가운데, 지혜를 주고받는 인연만큼 오래 남는 인연이 없을 것”이라며 “지난해 우리는, 교실에서 배우고, 가르치며,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 속에서 아이들을 위해 선생님들이 더 많은 땀을 흘렸다”면서 “원격 수업부터 더욱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고 그동안의 노고를 언급했다.

특히 “아이들에게 선생님은 세상의 기준”이라며 “선생님에게서 받은 인정과 사랑은 학생 자신의 참모습과 잠재력을 발견하는 힘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좋은 스승이 되겠다는 다짐과 제자에 대한 믿음으로 힘든 길을 마다하지 않고 걷고 계신 모든 선생님들께 어느 제자의 마음을 바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교육에 대해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 앞에는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이후 시대가 놓여있다”면서 “교육이 먼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 아이들이 변화 속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교육이 새로운 가능성과 마주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새로운 미래와 만나게 될 것”이라면서도 한편으로, 교육은 현실의 어려움을 극복해야만 하는 고단한 여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면서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 학교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경청하고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